아이스크림미디어의 신규 상품 출시 및 글로벌 수상 소식 등을 한눈에 확인하세요.

  • ‘교사 유튜버’에게 가장 궁금한 것 2위 “광고 수익”, 1위는…?
    작성일 : 2019.09.24
    조회수 : 136





  • 최근 ‘유튜버(YouTuber)’를 직업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자 교육부가 공무원 유튜브 운영 관련 지침을 마련했다. 그렇다면 현직 초등교사는 동료 교사 유튜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. 디지털 교육기업 아이스크림미디어(대표 박기석)가 초등교사 2228명을 대상으로 9월 2일~15일까지 ‘교사 유튜버’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. 


    대다수의 교사는 유튜브를 운영하는 동료 교사에 ‘긍정적인 태도’(86.0%)를 보였다. 유명 교사 유튜버에게 가장 궁금한 점으로는 ‘영상 콘텐츠 제작•편집 툴’(45.2%)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. ‘광고 및 미디어 출연 수익’(20.0%)은 2위에 머물렀다. 이 밖에도 ‘주변의 반응’(14.6%), ‘유튜브를 시작한 계기’(9.6%)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. 


    교사 유튜버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자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‘일종의 재능기부이며 다른 교사에게 도움이 된다’(47.1%)는 점을 꼽았다. ‘개인의 사생활이므로 존중한다’(26.5%), ‘콘텐츠 제작을 통해 교사 역량이 강화된다’(18.7%) 등의 의견이 뒤를 이었다. 


    반면 ‘부정적’(14%) 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경우 ‘비교육적 콘텐츠로 교사 이미지를 훼손할 수 있다’(32.1%)거나 ‘본업에 소홀할 수 있다’(27.9%), ‘교사의 사회적 인식이 가벼워질 수 있다’(17.0%) 등의 우려 섞인 입장을 보였다. 


    현재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유튜브 운영 지침을 보완할 효율적인 방안을 묻자 과반이 넘는 교사가 ‘품위를 손상시키지 않겠다는 동의서 제출’(50.4%)이 적당하다고 답했다. 이어 ‘최대 광고 수익 제한’(23.3%), ‘직무를 태만하지 않는다는 성과 보고서 제출’(9.3%) 등의 의견이 있었다. 일각에서는 ‘관련 지침이 필요하지 않다’(기타 4.7%)는 입장도 존재했다. 


    한편, 본인도 유튜브를 시작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무려 10명 중 7명이 ‘없다’(69.5%)고 답했다. 만약 유튜브를 운영한다면 ‘수업•행정 자료 등 교직 생활 노하우 팁’을 다루겠다는 의견이 약 30%에 달했다. 이어 ‘음악•운동 등 자기 개발 콘텐츠’(28.8%), ‘학교 일상 브이로그(Vlog)’(15.1%), ‘영어•수학 등 교수 콘텐츠’(14.3%) 등을 다루고 싶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.


    허주환 아이스크림 사업본부장은 "이번 조사를 통해 대다수의 선생님들은 유튜브를 수익 창출 활동이 아닌 재능 기부 플랫폼의 일환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"며, "교사의 겸직 논란 등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자유로운 콘텐츠 창작 및 연구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"고 말했다. <끝> 




    [관련기사]


    조선에듀


    에듀동아


    이투데이


    뉴데일리


    ZD넷코리아


    머니S